Nautilus in the News

Interviews, commentary and analysis given by staff and associates of the Nautilus Institute.

Nautilus in the News

“한국 원전, 도입 초기부터 안전불감증”, YTN, [VIDEO]

원자력발전소 부품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원전 도입 초기부터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졌다고 경고한 미국의 보고서가 31년 만에 공개됐습니다.

Go to the article

취재파일] 한국 원전, 초기부터 안전불감증?, SBS News

최근 원전 발전소 부품 관련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원전 도입 초기부터 이미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었음을 보여주는 대외비 보고서가 31년 만에 공개됐습니다. 해당 문건은 미국 안보, 환경, 자원분야 정책연구 민간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Nautilus Institute)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지난 2010년 12월 확보한 것입니다. 문서 제목은 ‘한국의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 측면 업데이트 리뷰(Update Review of Safety Aspects of Nuclear Power Program in the Republic of Korea)’인데요. 이 대외비 문건은 미 캘리포니아 소재 S. 레비 주식회사가 세계은행과 유엔개발기구(UNDP)의 요청으로 1982년 4월 작성했습니다.

Go to the article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 1982년부터?, E Today News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을 지적한 1982년 보고서가 31년만에 공개됐다.

미국의 안보·환경·자원 분야 정책 연구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는 ‘한국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 업데이트 리뷰’ 라는 제목의 대외비 보고서를 11일(현지시각) 공개했다.

1982년 4월 작성된 이 보고서는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에 대해 “제3자에 의한 독립적인 품질과 안전 감사가 최저 수준”이라며 “안전과 품질을 맡은 사람이 일을 늘리지 않도록 조직적인 압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Go to the article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 미국내 보고서 ‘파문’, Ilyosisa News, Kang Joo Mo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 미 노틸러스연구소 보고서 31년만에 공개

[일요시사=온라인팀] 한국 원전 안전불감증, 미국내 보고서 ‘파문’

한국이 지난 1980년대부터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안전불감증이 있었다는 미국 내 보고서가 뉘늦게 공개돼 파문이 예상된다.

미국의 안보·환경 분야 정책 연구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보고서를 31년 만에 공개했다.

‘한국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성 업데이트 검토’ 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는 한국에서 제3자에 의한 독립적인 품질과 안전 감사는 최저 수준이라고 지적한 내용이 담겨있다. 또 원자력안전센터의 품질보증 인원이 적고 대부분 검사원 자격도 갖추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Go to the article

한국 원전 시작부터 안전불감증 심각 “품질·안전검사 최저 수준”, JoongBoo News

한국 원전 시작부터 안전불감증 심각 “품질·안전검사 최저 수준”

우리나라가 원자력 발전소 도입 초기부터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다고 지적한 미국의 보고서가 공개됐다.

우리나라의 원자력 발전소의 부품 비리가 잇따라 터진 가운데 미국의 안전·환경·자원 분야 정책연구 민간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는 11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의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 측면 업데이트 리뷰’ 문건을 31년 만에 공개했다.

Go to the article

한국 원자력발전소 안전불감증, ‘도입 초 부터 소홀?’, Women’s News

한국이 지난 1980년대부터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안전불감증이 있었다는 미국 내 보고서가 공개됐다.

미국의 안보·환경 분야 정책 연구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보고서를 31년 만에 공개, 지적했다.

‘한국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성 업데이트 검토’ 라는 제목의 보고서에는 한국에서 제3자에 의한 독립적인 품질과 안전 감사는 최저 수준이라고 지적한 내용이 담겨있다. 또 원자력안전센터의 품질보증 인원이 적고 대부분 검사원 자격도 갖추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Go to the article

한국, 원전 도입초기부터 ‘안전불감증'”<국제보고서, Naver News

노틸러스硏, 31년만에 대외비 보고서 공개

“안전·품질 인력 조직적 압력 받아”…”최고위층 직접 나서야” 촉구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원자력발전소 부품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원전 도입 초기부터 이미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었음을 보여 주는 대외비 보고서가 31년 만에 공개됐다.

Go to the article

미국 노틸러스연구소, “한국 원전도입 초기부터 문제”, AJ News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미국의 안보·환경·자원분야 정책연구 민간기관으로 알려젼 노틸러스 연구소가 한국의 안전불감증 문제를 지적한 보고서를 31년만에 공개했다.

최근 원자력발전소 부품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며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보고서의 등장으로 우리나라가 원전도입 초기부터 심각한 안전불감증에 빠져있음이 증명됐다.

노틸러스 연구소가 11일 공개한 ‘대한민국의 핵발전 프로그램의 안전측면 업데이트 리뷰’ 보고서는 세계은행과 유엔개발기구(UNDP)의 요청으로 S. 레비 주식회사가 1982년 4월에 작성한 문건이다.

Go to the article

원전, 출발 때부터 ‘안전불감증’, No Cut News

원자력발전소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원전 도입 초기부터 이미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졌다고 경고한 미국의 보고서가 31년 만에 공개됐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노틸러스연구소는 11일(한국시각) ‘한국 핵 발전 프로그램의 안전성 업데이트 검토’ 보고서를 공개했다.

Go to the article

Message of solidarity in US Japan war games, Richard Tanter, ABC Radio Australia, Sen Lam – Presenter

Japan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gun a huge joint military exercise, despite protests from China.

Dawn Blitz’ which involves the US Navy and Marine Corps and Japan’s Self-Defence Forces, will span over two weeks off the California coast.

For the first time, all three branches of Japan’s SDF will take part in the war games, as Prime Minister Shinzo Abe adopts a more assertive attitude towards territorial disputes with China.

Presenter: Sen Lam

Speaker: Richard Tanter, senior research associate, Nautilus Institute and Professor of International Relations, University of Melbourne

Go to the article
Page 5 of 23« First...34567...1020...Last »